국회 세종 이전 맞춰 2030년까지 주택 10만호 공급
국회 세종 이전 맞춰 2030년까지 주택 10만호 공급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10.2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 종사자 주거안정 지원… 지원시설·교통 인프라 확충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28일 국회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일행의 국회세종의사당 예정부지 현장방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28일 국회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일행의 국회세종의사당 예정부지 현장방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확정 한달을 맞아 정부가 이전 종사자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2030년까지 세종시에 10만 호 이상의 주택을 연차적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고속도로, 철도 등 전국에서의 접근성을 높이고 도로, 대중교통 등 세종시 내 교통인프라 확충도 추진된다. 미디어·컨벤션 등 국회 지원시설도 본격 검토하기로 했다.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은 28일 박병석 의장 등 국회의장단의 국회세종의사당 예정부지 현장방문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행복청은 세종시 신도심인 행정중심복합도시(면적 72.91㎢) 건설사업을 총괄·조정하는 국토교통부 소속 정부기관이다.

박 청장은 이 자리에서 "2030년까지 10만호 이상의 주택을 연차적으로 충분히 공급하고, 임대주택 등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며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기본·개발계획 변경 용역을 조속히 발주해 세종의사당 관련 도시기능의 변화와 지원방안 등을 도시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등 국회의장단이 28일 국회세종의사당 예정부지를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박병석 국회의장 등 국회의장단이 28일 국회세종의사당 예정부지를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이번 10만 호 공급 계획은 2007년 행복도시 착공 이후 지금까지 총 12만 호를 공급한 것과 비교할 때 많은 물량이다. 세종의사당 상주인원은 5천명으로, 여기에 연관 산업 종사자와 하루평균 방문객 1천500여명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세종 이전 대상은 세종청사 정부부처를 관할하는 11개 상임위와 예결위, 국회사무처(일부), 예산정책처, 입법조사처, 국회도서관 등이 꼽힌다. ㅈ예정부지는 세종시 연기면 세종리(S-1생활권) 61만6천㎡ 규모로 세종정부청사 1동 국무조정실·국무총리실과는 1㎞ 가량 떨어져있어 도보 15분·차량 2분 거리이며, 오송KTX역과는 차로 20분 거리에 있다.

행복청은 국회사무처에서 기본계획 수립 및 사업계획을 확정지으면 총사업비 협의를 거쳐 본격 건설단계에 착수할 예정이다. 설계 2년, 공사 3년을 거쳐 완공은 2027년으로 내다봤다.

박무익 청장은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기본계획부터 준공까지 각 단계별로 국회사무처, 세종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