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호 무용가 한국예술평론가협회 특별예술상
강민호 무용가 한국예술평론가협회 특별예술상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11.3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춤 '곡' 12월 10일 서울 피제이 호텔서 시상식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2021 충북예술상을 수상한 충북무용협회 부회장 강민호 무용가가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가 선정한 제41회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 심사에서 충북 창작춤으로 올린 작품 '곡'으로 무용부문 심사위원 선정 특별상에 선정됐다.

제41회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로는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 등 10명이 선정됐다. 장현수 국립무용단 무용수, 박제천 시인, 화가 박종용, 연극배우 주호성, 작곡가 정덕기, 전통무용가 송미숙, 공연연출가 이영일, 안무가 홍선미, 의상디자이너 이서윤 등이 이 감독과 함께 최우수예술가로 뽑혔다.

'공헌예술가'로는 한국화가 박병준이 선정됐다. 이밖에 강민호 충북무용협회 부회장 등 8명이 '심사위원 선정 특별예술가'로, 한국무용가 최자인 등 9명이 '주목할 예술가'로 이름을 올렸다. 박수빈 등 6명은 '청년예술가'로 선정됐다.

강민호 무용가는 "연락을 받고 뜻밖의 수상에 너무 감사하고 놀랐다"며 "올해는 정말 더없이 감사한 한해로 마무리 하는것 같아 그저 감사할 뿐"이라고 전했다.

강 무용가는 "작품속 춤을 통해 관객에게 진심을 전하고 싶었는데 아마도 그게 심사위원들에게도 통하지 않았나 싶다"며 "지금처럼 변함없는 마음으로 올곧게 춤의 길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충북, 그리고 우리나라 예술 발전에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예술가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들에 대한 시상식은 12월 10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피제이 호텔 4층 카라디움홀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