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의 또 다른 이름, 해양환경 파수꾼!
해양경찰의 또 다른 이름, 해양환경 파수꾼!
  • 중부매일
  • 승인 2021.11.3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유병삼 태안해양경찰서 해양오염방제과장

매년 이맘때 바닷물도 차갑고 파고도 높아지는 북서풍 시기가 다가오면 해양환경 파수꾼, 해양경찰의 해양오염방제 요원들은 계절병 마냥 절로 긴장하게 된다. 과거 2007년 12월 7일,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발생한 '허베이스피리트' 원유선의 기름유출 오염사고로 각인된 뼈아픈 기억이 찬바람과 함께 불연듯 떠오르기 때문이다.

당시 1만 2천547킬로리터(㎘)의 원유가 그대로 천혜의 태안 앞바다에 유출되는 대형 해양오염 재난참사로 인해 약 70㎞에 이르는 태안 연안 일대는 물론, 충남 59개 도서, 전라 42개 도서 지역까지 검은 기름이나 타르(tar) 덩어리가 떠밀려 세기말적 환경피해를 입는 등 지역주민과 어업인들에게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가져왔다.

검은 파도가 천혜의 만리포 해수욕장을 삼킬 듯 밀려와 온통 검은 기름으로 뒤덮었을 때 전국에서 연이어 찾아온 자원봉사자 123만여 명이 너나 할 것 없이 한 손에는 양동이를, 다른 한 손에는 기름걸레를 들고 자기집 앞마당 가꾸듯 검은 기름으로 뒤덮인 해안가를 닦고 또 닦았다.

그렇게 온 맘과 지극정성으로 혼연일체가 되어 서로 격려해주고 일손을 거들며 뛰어주던 국민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은 그때의 아픔을 딛고 언제 그랬냐는 듯이 예전처럼 상쾌하고 깨끗한 바다풍경을 우리에게 선사하고 있다.

특히, 허베이스피리트호 태안 기름유출 사고 당시 방제 기자재가 턱없이 부족하여 전국에 있는 유흡착재의 확보 및 현장보급에 어려움이 많았다는 점을 개선해 광양·대산·울산 등 전국의 주요 해안지역 산업단지 3곳에 거점형 광역방제지원센터를 설치했다.

태안해경 관할 대산방제지원센터의 경우 유흡착재 114톤, 오일펜스 7㎞, 일회용방제복 6만3천세트 등의 방제 기자재를 비축하여 2만 2천500톤 기름유출 사고시 7일간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축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해양오염은 무엇보다 예방이 최선의 방책이란 점을 강조하고 싶다. 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더 큰 사고피해를 더 작게 최소화하는 것도 예방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유병삼 태안해양경찰서 해양오염방제과장
유병삼 태안해양경찰서 해양오염방제과장

다만,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에 걸릴 수 있는 것처럼 해양경찰의 해양오염사고 예방 강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양오염사고는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가운 북서풍 계절을 맞아 우리 모두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무엇보다 해양오염 관련 선박이나 해양시설 관계자 모두가 해야오염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유류 작업 안전수칙 준수 등 철저한 선박운항 및 시설관리로 안전 소홀로 인한 인재(人災)성 해양오염사고 만큼은 절대 없도록 해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