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미얀마 난민을 위한 구호품 전달
부여군, 미얀마 난민을 위한 구호품 전달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1.12.01 15: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 부여군은 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미얀마 난민을 위한 구호품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박정현 부여군수와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부 특사 얀 나잉 툰,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부 소모뚜 사무처장, 부여군의회 박상우 의원, 문화유산회복재단 김영철 사무총장, ㈜세간 박경아 대표 등 관계자가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지난 2월 미얀마 군사쿠데타로 약 60만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으며 시민에 대한 무차별 학살을 피하기 위해 북부 산악지대로 피난 중인 미얀마인들은 1천500m 이상 고지대에서 혹독한 겨울을 앞둔 상황이다.

이에 부여군수는 겨울용 외투, 내복, 의류, 침구류 등 겨울을 날 수 있는 구호품 및 운송에 필요한 비용 일부를 성금으로 전달해 피난민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작은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군을 포함한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도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보여야 할 때"라며 "부여군은 미얀마 국민의 민주주의 회복과 민주주의 발전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여군은 지난 3월 박정현 부여군수가 전국 자치단체장 가운데 처음으로 미얀마 민주화 지지 관련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에 미얀마 국민을 위한 지원금을 전달하는 등 국제 인권 문제에 관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h210 2021-12-03 02:31:26
부여군의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고통받고있는 미얀마 피난민들에게 큰 위로가 되었을 것입니다. 아직도 이런 이유로 고통받는 이들이 있다니..ㅠㅠ 미얀마의 빠른 회복과 발전을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