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와 국비 8조 원
양승조 지사와 국비 8조 원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12.0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황진현 내포·홍성 주재 부장

충남도가 국비 8조 원 시대를 열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정부예산 중에서 8조 3천73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도의 당초 목표 8조900억 원 보다 2천839억 원 많은 규모다. 이번에 확보한 예산은 사상 최대 규모이자 처음으로 국비 8조 원을 넘어선 것이다.

도민의 기대감도 그 만큼 커질 수 밖에 없다. 특히 내년 정부예산에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해미국제성지 세계명소화 등 굵직한 핵심 현안들이 반영되면서 사업 추진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물론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당초 요구한 91억 원의 절반 이하인 36억 원(설계비)만 반영돼 아쉬움은 남는다. 그렇다고 해도 300억 원 규모의 갯벌식생조림사업의 설계비 15억 원을 별도로 확보했다. 여·야·정부 모두에게 정책적 필요성 및 사업 효과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으로 현재 추진 중인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으로 점쳐진다. 뿐만 아니라 미래 지향적인 신규사업도 대거 담아냈다.

이는 양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도민들이 합심해 일궈낸 성과라 할 수 있다. 단체장과 지역정치권, 공직자 등이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이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하지 않으면 도정 불신도 커지고 도민 이익도 극대화 될 수가 없다. 내년 충남의 살림살이는 물론이고 도정에 대한 미래 청사진도 그릴 수 없게 된다. 이러한 면에서 공조를 통해 역량을 십분 발휘한 이들의 노력이 도정의 앞날을 밝히고 있는 셈이다.

황진현 내포·홍성주재 부장
황진현 내포·홍성주재 부장

이제는 도민 이익 극대화를 위한 현안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역량을 모아 풀어나가기만 하면 된다. 양 지사는 이날 "사업들을 조속히 추진,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고 충남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