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대통령 집무실 설치 '청신호'… 민주당, 당론 채택
세종시 대통령 집무실 설치 '청신호'… 민주당, 당론 채택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12.2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이재명 후보의 대선 공약… 국힘 윤석열 후보도 약속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2일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할 수 있게 하는 세종특별자치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같은 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공약이기도 한 대통령의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를 당론으로 확정해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9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대통령 제2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할 것을 약속드렸다"며 "세종시는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도 세종시에 청와대 제2 집무실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서는 양측의 결이 다소 다르다.

이 후보는 대통령 집무실과 국회 분원을 모두 세종시로 내려보내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대통령 취임식을 세종의사당 터에서 하겠다는 포부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달 19일 TJB 대전방송에 출연해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식을 세종의사당 터에서 하고 싶다"며 "충청의 사위인 제가 충청에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입장이다.

이 후보는 같은 날 대전행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버스)에서 진행된 유튜브 생중계에서 "신행정수도 건설사업은 꽤 진행됐다지만 충분하지는 않은 것 같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못다 한 걸 마저 다 하려 한다"며 "수도권에 남아 있는 공기업들, 공공기관들 2백 몇십 곳을 지방으로 다 옮기려 한다"고 약속했다.

선대위 체제 가동 이후 첫 지방 일정으로 지난달 29일 충청권 순회 방문에 들어간 윤 후보는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찾아 "세종시가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확실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일단 세종의 행정수도 기능을 더 실질화·내실화할 수 있도록 많은 투자와 기반 시설을 확충해 더 많은 인구를 이 지역으로 유입시키겠다는 것이다.

그다음 단계로 "행정수도로서 정부청사뿐 아니라 그것을 백업하고 지원할 수 있는 많은 기관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한 문제"라며 문화·예술·교육, 또 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이는 장까지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선대위가 특별법을 만들어 세종시에 행정수도 지위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 후보는 "헌법 개정이라든가 법 개정은 국민 전체와의 합의에 따른 문제"라며 "법이 앞서서 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시가 행정수도 기능을 하도록 실질화·내실화하는 과정에서 법적·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할 때 관련 논의를 해도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