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갤러리] 남아영 作 '차가운 소리'
[J갤러리] 남아영 作 '차가운 소리'
  • 중부매일
  • 승인 2022.01.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를 중시하며 살아가는 우리가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 가에는 옳고 그름의 기준이 없고 어떠한 확고함을 가지고 단정하여 정의 내릴 수 없듯 소나무와 넝쿨 줄기 가지, 두 경물의 구성으로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로 상생하게 됨을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다. 반된 일부의 모습으로 비추어 긍정이건 부정이던 언제나 조화를 이루는데 피할 수 없는 숙명과도 같은 관계로 본다. / 갤러리그림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