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플라스틱 생산공장서 불… 2억5천만원 재산피해
음성군 플라스틱 생산공장서 불… 2억5천만원 재산피해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2.01.2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발생 6시간여 만에 '완진'
25일 오후 11시 17분께 충북 음성군 대소면의 플라스틱 생산공장에서 불이 났다.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25일 오후 11시 17분께 충북 음성군 대소면의 플라스틱 생산공장에서 불이 났다.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도소방본부는 충북 음성군 대소면의 한 플라스틱 생산공장에서 불이나 2억5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고 26일 밝혔다.전날 오후 11시 17분께부터 시작한 불은 공장1동(220㎡)과 창고1동(200㎡)을 모두 태우고 6시간 20여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플라스틱 건설자재 완제품 8천여 개 등이 불에 탔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