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국힘 박덕흠·성일종 의원 징계안 상정
국회 윤리특위, 국힘 박덕흠·성일종 의원 징계안 상정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2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감감무소식이다가 일방적 강행" 반발
민주 "2월 임시국회 안에 서둘러 처리"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7일 국민의힘 3선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재선 성일종(서산태안) 의원과 무소속 윤미향·이상직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하고 심의에 착수했다.

박덕흠
박덕흠
성일종
성일종

윤리특위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앞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지난 5일 회의를 열고 박덕흠·윤미향·이상직 의원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윤리특위에 건의했다.

성일종 의원의 경우 성 의원이 소명한 내용 등을 토대로 봤을 때 징계할 사안이 아니라고 봤다.

이에 국회 윤리특위는 징계안을 모두 상정하되 성 의원에 대한 자문위의 판단 등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안건이 상정된 만큼 이른 시일 안에 특위 소위를 구성해 소위 의결과 전체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안을 2월 임시국회 안에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회의를 일방적으로 소집했다"고 반발하면서 간사인 추경호 의원을 제외한 국민의힘 소속 특위위원 4명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추경호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에서 "진정성이 있었다면 과거에 저희들이 낸 윤미향 의원 제명 촉구 결의안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하면 되지 않느냐"라며 "지금까지 감감 무소식이다가 왜 일방적으로 회의를 잡고 강행하려고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이어 "설 연휴가 지나 다시 날짜를 잡으면 저희들도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간사인 한병도 의원은 전체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2월 임시국회 본회의 때 까지는 서둘러 처리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이어 "국민의힘에서 아직 소위 명단을 내지 않는 만큼 제출해달라는 요구, 논의도 바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이 소위 명단을 제출하면 국회 윤리특위는 다시 전체회의를 열어 소위 구성을 의결, 이후 1·2 소위로 나누어 논의를 시작하게 된다.

국회 윤리특위 전체회의에서 과반수 동의로 무소속 박덕흠·윤미향·이상직 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의결될 경우 본회의 표결을 거쳐야 한다.

본회의에서는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만큼 징계안이 부결될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