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오미크론 총력 대응 방역 체계 가동
충남도 오미크론 총력 대응 방역 체계 가동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2.01.2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오미크론 대응 방역 체계를 중점 가동한다.

양승조 지사는 2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도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는 델타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급격한 우세종 전환을 이루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설 명절 이후 도내 확진자는 1일 1000명을 넘어 설 것"이라며 "설 연휴를 맞아 방역과 의료 대응 시스템을 더욱 견고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우선 '코로나19(오미크론) 확산 대응 추진단'을 구성, 전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에 대응한다. 진단검사는 도내 38개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선제 검사를 실시하고, 정부의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 전환에 따라 우선순위 대상자 중심으로 PCR 검사를 실시한다. 역학조사는 감염 확산 및 중증 위험도를 고려해 가정과 직장, 유흥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고위험 집단을 집중 관리한다.

예방접종은 이달 말까지 3차 접종률 70%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외국인 접종률 향상을 위해 시군 협조를 강화한다.

재택치료는 관리의료기관을 19개에서 58개로 확대, 고위험군 중심 건강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재택치료관리 TF를 통해 관리 수준을 높인다.

병상은 현재 1천49개에서 116개를 더 확보하고 부족 시 천안·공주·서산의료원 일반 병상을 소개해 97개를 추가 확보한다.

양 지사는 "다시 한 번 코로나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며 "설날에 고향을 방문해 부모님과 이웃, 친지를 찾아뵙는 일이 오미크론 확산을 증폭시키고 노인층을 위험에 빠뜨리게 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으며, 확진자 급증은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에 심각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안하고 위험한 이번 연휴가 아닌, 안전하고 안정된 다음 시기로 이동과 만남을 미뤄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또 "도의 방역과 의료 대응만큼 중요한 것은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라며 "지난 2년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의 긴 터널을 통과해 온 것처럼 다시 한 번 충남도민의 힘을 보여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7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만 2천574명으로 4천163명이 격리 중이고 1만 8천222명이 퇴원했으며 189명이 사망했다.

예방접종은 1차 접종 완료 187만 5천명 접종률 89%, 2차 접종 완료 184만 4천명 접종률 87%, 3차 접종 완료 113만 9천명 접종률 54%를 기록 중이다.

병상은 9개 의료기관 1천49개 병상 중 551개 사용으로 가동률 52.5%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