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유통시설 논란 이번엔 매듭지어야
대형유통시설 논란 이번엔 매듭지어야
  • 중부매일
  • 승인 2022.02.0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23일 청주시 상당구 하나로마트 청주점에서 시민들이 충북에서 생산한 과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김명년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현안들이 하나둘 도마위에 오르기 시작했다. 지역마다 처지와 과제가 다르다보니 제각각이지만 주류를 이루는 것들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주민들의 편의 시설이나 제도 등 정주여건과 관련된 것들이다. 거주 여부를 결정짓는데 일자리 등 경제활동 못지않게 생활여건이 주요 고려사항인 것이다. 90만명 가까운 인구가 살고 있는 청주시도 예외는 아니다. 도시발전에 있어 빠질 수 없는 유통시설 그중에서도 대형유통시설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번번이 실패했던 입점 여부가 쟁점이다.

정치적 관계나 선거와 무관한 대형유통시설 입점이 선거의 쟁점이 되는 까닭은 찬반여론 때문이다. 입점에 따른 이해관계가 다르다보니 출마자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묻는 등 압박요인이 된다. 이에 따라 출마자에 대한 지지여부가 갈리는 등 논란이 불가피하고 때로는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일이 거듭되다 보면 논란이 산으로 가기도 한다. 지역발전과 주민편의라는 공정한 잣대가 아닌 선거 유불리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판단이 작용해서다. 결국 결론도 없이 시간만 허비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최근 다시 논란이 불거진 청주권 대형유통시설도 그렇다. 이미 지난 2018년 청주시장 선거때에도 쟁점이 됐다. 당시 대규모 택지개발 지역인 테크노폴리스내 입점 여지만으로도 반대여론이 형성되는 등 시끄러웠다. 앞서 2016년에는 창고형 대형마트가 진출을 추진했으나 전통시장 상인회와 몇몇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이 업체가 세종시로 사업을 옮기면서 발생한 청주의 상대적 불이익이 논란으로 번졌다. 이로 인해 대형유통시설 입점에 대한 찬성여론이 커지면서 상황이 반전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는 도심에서 멀지않은 밀레니엄타운 상업용지 분양이 논란을 촉발시켰다. 국내는 물론 외국계 할인점, 부동산 전문업체 등이 관심을 보이자 입점반대 입장의 단체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들의 목소리가 나오자마자 이를 반박하는 입점찬성 주장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이들은 인근 도시에 비해 낙후된 유통망을 집중적으로 지적한다. 창고형 매장만 따져도 대전 2곳, 천안 2곳, 세종 1곳 등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이에 이들은 반대활동에 맞서는 찬성여론 형성에 나선 상황이다.

입점 여지만으로도 논란이 불거질 정도니 이번 선거도 대형유통시설로 인한 홍역이 불가피해 보인다. 출마자들로서는 곤혹스럽겠지만 그렇다고 또 유불리만 따지는 눈치보기는 안된다. 청주가 주저하는 사이에 유통시장은 급속히 변화했다. 대면요인이 줄어든 반면 다른 요인들의 영향은 더 커졌고 이런 추세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지금이라도 이런 흐름을 선도하는 유통망이 필요하다. 과거의 시각에 묶여 내일을 포기해서는 안된다. 상생은 서로를 인정할때 가능하다. 대형시설이 지역유통시장의 상생을 이끄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Tag
#사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