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소방병원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 서울대병원 선정
국립소방병원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 서울대병원 선정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2.04.2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5년간 관리계약 체결 후 착공… 2025년 개원 목표
국내 최초로 음성군에 설립되는 국립소방병원의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서울대학교병원이 선정됐다. 사진은 국립소방병원 조감도. /음성군
국내 최초로 음성군에 설립되는 국립소방병원의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서울대학교병원이 선정됐다. 사진은 국립소방병원 조감도. /음성군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국내 최초로 음성군에 설립되는 국립소방병원의 위탁운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서울대학교병원이 선정됐다.

20일 음성군에 따르면 소방청이 지난 1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국립소방병원 관리·운영 위탁운영자 모집 공고를 진행한 결과 서울대학교병원이 단독으로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소방청에서는 국립소방병원 수탁적격자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대학교병원을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위탁운영 우선협상대상자로 서울대학교병원이 선정됨에 따라 국립소방병원은 우수의료진 인력수급이 쉬워져 병원 이용자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소방청은 서울대학교병원과 실무협상을 거쳐 올 상반기 중에 국립소방병원 관리·운영을 5년간 전부 위탁하는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지역에서는 서울대학교병원의 위탁운영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역 내 종합병원이 없고, 인근 주요 대학병원들이 반경 30km 밖에 있어, 주민들은 외래나 입원을 위해 관외에 있는 병원을 찾을 수밖에 없다.

소방청 국립소방병원 의료 운영계획 수립 보고서에 따르면 국립소방병원을 중심으로 반경 18.8km 이내 지역의 외래 관외 유출률이 46.3%로 전국 평균 대비 3.6배, 입원 관외 유출률은 52.6%로 1.8배가 높은 상황이다.

이제 주민들은 가까이에 있는 국립소방병원에서 서울대학교병원의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한, 기업체, 공사장 등에서 산업재해 발생 시 신속한 응급치료가 가능해져, 근로자들의 의료복지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지역 내 고용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소방병원 의료 운영계획 수립 보고서에 따르면 병원 운영에 병원장을 비롯해 총 644명의 인력이 필요하며, 병원 직접고용 외에도 창출되는 일자리가 더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군은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국립소방병원 연계사업과 소방산업 등 신성장 거점산업 개발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에 매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외부 용역을 통해 연구·조사를 계획 중이다. 이를 통해 충북혁신도시 정주 여건 확충 및 의료, 소방 관련 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혁신도시 발전 계기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국립소방병원은 302병상, 19개 진료과목,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되며, 4대 특성화센터와 1개 연구소가 들어서게 된다. 위탁운영 계약 이후에는 개원 준비에 본격 돌입하게 되며 건축공사는 올 하반기에 착공해 2025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