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미호강 프로젝트 본격 추진
음성군, 미호강 프로젝트 본격 추진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2.05.1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호강프로젝트 회의 모습
미호강프로젝트 회의 모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이 충북도와 5개 시·군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물이 살아있는 미호강'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미호강 프로젝트는 2032년까지 총 6천525억원을 투입해 수질 복원, 수량 확보, 친수·여가시설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를 위해 충청북도와 음성군, 청주시, 진천군, 증평군, 괴산군 등 5개 시·군이 참여하며 충북연구원도 컨소시엄으로 함께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현재 마스터플랜 용역이 한창 진행 중으로 음성군은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위해 관련 8개 부서 팀장으로 이뤄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난 13일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음성군은 미호강의 수질개선, 유량확보 등을 중심으로 각종 사업 발굴 및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미호천이 미호강으로 승격될 경우, 미호천의 상류 지역인 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게 점쳐지고 있다.

음성군은 미호천이 흐르는 삼성면, 대소면 등에 수질개선과 친수를 위한 각종 사업들이 시행되면 정주 여건이 개선돼 음성군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음성군 관계자는 "미호천은 삼성면 마이산이 수원 발원지며, 주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대표 하천으로 상징성이 매우 크다"며 "이번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임해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과 문화생활이 크게 향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