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기업집단 '경동' 소속 ㈜경동원 계열사 부당지원행위 제재
공정위, 기업집단 '경동' 소속 ㈜경동원 계열사 부당지원행위 제재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5.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동나비엔 가격경쟁력 유지·강화 위한 외장형 순환펌프 저가거래 철퇴
경동원에 24억3천500만원·경동나비엔 12억4천500만원 과징금 부과
외장형 순환펌프 및 보일러 외형. /공정거래위원회
외장형 순환펌프 및 보일러 외형. /공정거래위원회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기업집단 '경동' 소속 ㈜경동원이 계열회사인 ㈜경동나비엔에 외장형 순환펌프를 저가로 판매한 행위에 대해 공정위원회가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과징금은 경동원 24억3천500만원, 경동나비엔 12억4천500만원 등 총 36억8천만원이다.

외장형 순환펌프는 기름보일러 가동을 위해 필수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장치로, 경동나비엔은 귀뚜라미와 함께 기름보일러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2018년 기준 ㈜경동나비엔의 시장점유율은 약 57.4%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경동원은 2009년 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기름보일러 가동에 필요한 외장형 순환펌프를 매출원가 이하의 가격으로 손실을 보며 판매하는 방식으로 경동나비엔을 지원했다.

이러한 저가 거래로 인해 ㈜경동나비엔의 외장형 순환펌프 및 기름보일러 시장에서 경쟁상 지위가 유지·강화됐으며, 관련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는 등 공정한 거래가 저해됐다는 게 공정위의 판단이다. ㈜경동원의 지원행위가 없었다면 ㈜경동나비엔은 외장형 순환펌프 시장에서 상당한 영업손실이 발생하거나 가격경쟁력이 악화돼 판매를 중단·축소할 개연성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보일러 시장에서 계열사 간 부당지원으로 인해 경쟁이 제한되는 등 공정한 거래를 저해한 행위를 제재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공정위는 앞으로도 국민생활 밀접 업종에서 경쟁을 저해하고, 건전한 거래질서를 왜곡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반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