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수 선거 네거티브 격화
영동군수 선거 네거티브 격화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2.05.1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진 후보 기자회견, "돈봉투 금권선거 군민의 자존심 상처났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공식 선거운동 첫 날부터 영동군수 선거기 네거티브·비방전으로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진 후보는 19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정영철 후보 측의 돈봉투 금권선거로 군민의 자존심에 큰 상처가 났다"면서 "마을잔치 때 이장들에게 봉투를 건넨 사돈의 행동은 순수했다', '가족은 연루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정 후보가 자신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한 데 대해 "저는 당당하기에 사법기관이 부르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돈봉투 금권선거, 패거리 세력선거, 마타도어 선거, 흑색선전 선거, 식당에서 밥 먹이는 선거, 관광버스 선거, 이권 약속 선거 등 이런 선거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토론회에서 거론된 전과에 대해 "과거 여러모로 부족했던 저의 뼈아픈 실수는 지난 영동군의원 세 번의 선거에서도 여러 차례 지적되고 공격당한 일들이고 그때마다 군민여러분들께 거듭해서 사과드리고 넓은 이해와 용서를 구해왔고 많은 공격을 받는 과정에서도 영동군의회 3선군의원·의장으로 군민여러분들의 선택을 받아 왔다"면서 "지금 이 자리에서도 군민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축산업에 종사하는 정 후보를 겨냥해 "지난 16일 TV 토론회에서 자신의 돈사가 읍내 아파트보다 먼저 생겨 악취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듯 후안무치한 태도를 보였다"며 "지금이라도 군민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정열철 후보는 '금권선거 돈봉투', '돈사악취 민원 유발자' 등의 문구가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유권자들에게 발송한 윤 후보를 지난 17일 검찰에 고소했다.

그는 "윤 후보가 저를 금권선거 주범으로 오인하도록 유도하는 문자를 군민께 배포해 이번 선거를 네거티브로 몰아가고 있다"며 "군민께서는 네거티브 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올바른 판단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윤여군 / 영동

사진=더불어민주당 윤석진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윤여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