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출신 김현숙 여가부 장관 "윤재순이 성폭력 예방교육 담당, 좀 맞지 않다"
청주출신 김현숙 여가부 장관 "윤재순이 성폭력 예방교육 담당, 좀 맞지 않다"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숙
김현숙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청주출신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19일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대통령실 성폭력 예방 교육을 담당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질문에 대해 "좀 맞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윤 비서관이 대통령 성폭력 예방 교육을 담당한다는데 알고 있느냐"는 양경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의 질의에 "지금 위원님께 들어서 알게 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김 장관은 "대통령께 (윤 비서관을) 자진사퇴 시켜야 하지 않느냐고 건의할 생각은 없느냐"는 양 의원의 질문에는 "그것은 임면권자로서의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님이 결정하리라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장관은 '윤석열 정부 고위공직자들의 성희롱·성폭력 전력에 대해 여가부 차원의 전수조사를 하고 국회에 보고해 달라'는 요구에는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 비하 논란에 휩싸여 자진사퇴한 괴산출신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과거 발언에 대해선 "매우 부적절했다고 생각하고, 자진사퇴했기 때문에 마감됐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