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차 고장나 수리 맡겼더니 "고객 과실입니다"
멀쩡한 차 고장나 수리 맡겼더니 "고객 과실입니다"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2.05.3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 벤틀리 결함으로 서비스센터 방문… 비용 566만원
회사측 "보험 적용 불가능"… 차후 대책 묻자 '묵묵부답'
장비를 이용, 선박으로 옮겨지고 있는 벤틀리 차량 모습.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 영국의 고급차 브랜드중 하나인 벤틀리가 소비자 불만을 외면한 채 돈벌이에만 급급하다는 주장이다.

차량 결함 여부를 놓고 소비자 간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안 모씨에 따르면 안 씨는 2017년 10월 벤틀리(플라인스퍼 2억5천만원)를 구매했다.

그는 지난해 9월 이 차량을 몰고 제주시의 한 마트에 주차를 한 후 차문을 닫으려 했으나 문이 닫히지 않았다.

보조 차키를 들고 수동으로 문을 닫으려고 했으나 그 또한 닫히지 않았다.

원인규명을 찾지 못한 그는 결국 지인을 통해 벤틀리 협력사인 공업사에 차량을 맡겼다.

공업사 측에 따르면 "우측 창문을 통해 빗물이 들어가 운전석 발 밑에 있는 메인 칩이 침수된 것 같다"며 "벤틀리 본 매장(서비스센터)에 가야만 고칠 수 있다"고 했다.

안 씨는 결국 장비를 이용해 벤틀리 차량을 서울에 위치한 벤틀리 서비스센터로 운반했고, 이때 사용된 금액은 200만원에 이른다.

한달 후 벤틀리 서비스센터 측은 수리비 명목으로 안 씨에게 566만원(메인칩400만원, 배터리 160만원)을 요구했다.

안 씨는 보험처리를 하려 했으나 보험사 측으로부터 뜻밖의 말을 들었다.

"수리한 벤틀리 차량은 '차량 결함'으로 인한 문제기 때문에 보험처리를 해 줄 수 없다"는 것이다.

안 씨가 이 내용을 벤틀리 서비스센터 측에 전달했으나, 센터 측에서 "본인 과실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회신이 왔다.

이후 센터 측은 2~3일후 '본인 과실'이기 때문에 30%밖에 지원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이에 항의하자 센터 측은 지난해 12월 5일께 다시 차량수리비 명목으로 50%까지밖에 지원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안 씨는 차에 물이 어떻게 들어갔는지, 수리는 어떻게 했는지, 앞으로도 물이 찰 수 있는지에 대해 문의했으나 센터는 그 어떤 답도 내놓지 않은 채 돈만 내고 차를 가지고 갈 것을 요구했다.

안 씨는 "그동안 멀쩡하게 타고 다니던 차에 갑자기 물이 침수 됐다는 말을 어떻게 믿을 수 있냐"며 "명확한 답변을 들으려고 해도 센터 측은 '수리비만 내고 차를 가지고 가라' 식의 무성의로 일관하고 있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결국 안 씨는 차량 결함에 대한 진위여부를 밝히기 위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연구원에 질의했다.

그러나 수 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그 어떤 답을 듣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운석적으로 물이 침수돼 문제가 발생됐다는 메인칩 모습.

이에 대해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자동차 연구원 2명이 나와서 이 차량을 파악한 결과 차량에는 결함이 없다는 결론이 나와 이 내용을 국토부에 통보한 것으로 안다"며 더 이상의 답변은 회피했다.

한편 한국교통 안전공단 자동차연구원 관계자는 "자동차연구원 업무 방향에 대해 뭔가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연구원은 결함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개념이지 개인의 차량 결함을 판정하는 기관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회신 또한 개별적으로 처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