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단양소백산철쭉제, 다음달 2일 팡파르
제38회 단양소백산철쭉제, 다음달 2일 팡파르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2.05.3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회 단양 소백산 철쭉제 강변음악회 장면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 '제38회 단양소백산철쭉제'가 다음달 2일 대망의 막을 올린다.

소백산철쭉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단양문화원과 단양군이 주관·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안녕, 철쭉 많이 보고 싶었어'를 슬로건으로 다음달 2일~5일까지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과 소백산 등지에서 진행된다.

특히 50여 개의 다채로운 단위 행사가 마련돼 눈길을 끈다.

첫날인 2일에는 축제의 성공적 개최와 군민들의 안녕과 풍요를 비는 소백산 산신제에 이어 뛰어난 가창력으로 본선 무대에 오른 12명의 예비 가수들이 발산하는 끼와 열정 의 무대인 '제5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가 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MC 김병찬의 진행으로 대상을 포함한 총 8명의 입상자를 가리며, 신유, 박우철, 풍금이, 신일국, 백지현, 서윤 등 인기 트로트 스타들도 총출동해 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3일에는 도립교향악단의 오케스트라 공연과 '다시 시작하는 우리' 개막콘서트가, 4일에는 제22회 퇴계이황선생 추념 서예대회와 코로나 극복 7080 희망콘서트가 펼쳐진다.

마지막 날인 5일에는 가족과 함께하는 소백산행, 죽령옛길 보물찾기, 미스터트롯 나태주와 함께하는 단양에서 꽃길만 걷기, 봄바람 꽃길 콘서트가 마련됐다.

특히 처음으로 시도돼 젊은 층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DY EDM 댄스 페스티벌'은 강렬한 비트와 리듬 가득한 무대가 관중들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트릴 결정적 한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4일 단양읍 나루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프로그램을 도입해 문화적 파급력이 상당한 MZ세대들이 집결할 수 있도록 최고의 라인업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띄울 예정이다.

마이티와 클림의 비트박스 퍼포먼스, 레이져 몬스터의 레이져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WORLD DJ FINAL 세계 1위에 입상한 브랜뉴뮤직 소속의 DJ 아이티와 DJ U zoo, DJ fullmoon, DJ kis sha의 정상급 디제잉 무대가 펼쳐진다.

축제 기간 지역 대표상권인 단양구경시장에선 시장 이용 활성화와 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금 한 돈을 찾아라' 이벤트도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3년 만에 개최하는 단양소백산철쭉제인 만큼 풍성하고 즐거운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여행할 곳도 많고 즐길 것도 많은 소백산 철쭉제 기간 단양에서 오감만족을 느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