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근로자 평균연봉 1위는 '세종시'
지역별 근로자 평균연봉 1위는 '세종시'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6.0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천520만원으로 가장 많아… 제주 3천270만원 최하위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근로자 1인당 평균 총급여액(연간 근로소득에서 비과세소득을 뺀 값)이 가장 많은 곳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9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광역자치단체별 근로소득 신고현황'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결과 17개 시·도 중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세종(4천520만원)으로 전국 평균(3천830만원)보다 690만원 많았다.

서울은 4천38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울산(4천340만원)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 14개 시도는 모두 1인당 총 급여액이 4천만 원에 미치지 못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3천890만원), 충남(3천730만원), 대전(3천710만원), 전남·광주(각각 3천590만 원), 경남·충북(각각 3천580만원), 경북(3천560만원), 부산(3천520만원), 대구(3천500만원), 강원(3천440만원), 인천(3천410만원), 전북(3천400만원), 제주(3천270만원) 순이었다.

세종과 제주의 1인당 총급여액 격차는 1250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2020년 과세 대상 근로소득 746조3천168억원 중 423조4천516억원이 서울·경기·인천에서 발생했다. 근로소득의 수도권 집중도(56.7%)는 전년(56.4%)보다 0.3%포인트(p)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