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폭락에 CFD 반토막
주식 폭락에 CFD 반토막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2.07.0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월만에 2조 8천억으로 줄어… ELS 등 파생상품 투자위험↑
홍성국 의원

[중부매일 나인문 기자] 국내·외 주식시장이 폭락하면서 주식연계 파생금융상품에 위험 경보가 울리고 있고 파생상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홍성국 의원(더불어민주당·세종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2년 5월말 기준 CFD(차액결제거래) 잔액 규모가 2조8천억원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CFD 시장은 2016년 도입 이후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말 기준 거래금액 70조원, 잔액은 5조4천억원에 달했다.

홍성국 의원은 "주가 폭락을 감안할 때 엄청난 손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나마 지난해 10월 금융당국이 최저 증거금률을 10%에서 40%로 상향 조정한 덕분에 더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ELS(주가연계증권) 발행잔액은 2022년 3월말 기준 92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48억원에 비하면 폭증한 규모다. 문제는 주가가 2분기 들어 급락했다는 점이다.

ELS 상품은 일반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투자하는 주식연계 파생상품 중 하나로, 기초자산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구간(녹인배리어)까지 하락하지 않으면 비교적 높은 금리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홍 의원은 "S&P 500 및 KOSPI 200 등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은 아직 여유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종목형은 워낙 종류가 다양해 실태 파악도 어려운 상황이어서 각 판매회사의 적극적인 대응과 금융당국의 관심 증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장의 하락을 인위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지만, 시장 모니터링 및 투자자 관리는 가능한 만큼 행동에 나서야 한다"면서 "ELS 투자자에게 녹인배리어를 터치하고 난 후 그 결과를 통지하는 것보다는 현재 어느 수준에 있는지, 여유 구간은 얼마나 되는지 등을 투자자에게 미리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최근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로보어드바이저 상품은 당국에서 현황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다우존스 지수가 하루에 22.6% 폭락했던 1987년 블랙먼데이 사태를 예로 들며 "당시 전산화된 매매프로그램은 시장이 하락할 경우 포트폴리오 보호를 위해 선물 계약을 자동적으로 매도하도록 설계됐는데, 이날 시장 붕괴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프로그램에 의한 매도물량이었다"고 관리 부족 실태를 지적했다.

아울러 "주식형 파생상품은 가상 자산, 신용 융자, 선물옵션과 더불어 지금처럼 시장의 기초 여건이 급변하는 시기일수록 타이트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금융당국은 판매회사에게만 맡겨두지 말고 각사의 관리방안을 점검하고 공유시키는 등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