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만 세 번째 추락사고… 단양 패러글라이딩 '위험천만'
올해만 세 번째 추락사고… 단양 패러글라이딩 '위험천만'
  • 이재규
  • 승인 2022.07.0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재규 기자] 충북 단양군에서 올해 세 번째 패러글라이딩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9분께 단양군의 한 패러글라이딩 이륙장에서 패러글라이더 한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파일럿 A(54)씨와 체험객 B(41)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4월에도 두 차례의 사고가 있었다. 같은 달 3일에는 인근 이륙장에서 패러글라이딩끼리 충돌사고가 났고, 30일에는 비행을 마치고 착륙 중이던 패러글라이더가 불시착했다.

이처럼 사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행정당국은 단속근거가 없다며 뒷짐만 지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우리(단양군청) 뿐 아니라 다른 지자체의 패러글라이딩은 조사, 단속할 법적 권한이 없어 동향 파악만 하고 있다"며 "안전교육은 서울지방항공청에서 담당하고 기상을 고려한 비행가능 결정은 해당 업체와 조종사가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