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살 찌푸려지는 '알박기 텐트'
눈살 찌푸려지는 '알박기 텐트'
  • 김명년 기자
  • 승인 2022.08.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조치 시 어려움이 많아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있다"며 "강제 철거 전에 이용객 스스로 텐트를 회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년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조치 시 어려움이 많아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있다"며 "강제 철거 전에 이용객 스스로 텐트를 회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년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조치 시 어려움이 많아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있다"며 "강제 철거 전에 이용객 스스로 텐트를 회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년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조치 시 어려움이 많아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있다"며 "강제 철거 전에 이용객 스스로 텐트를 회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년

[중부매일 김명년 기자] 2일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노산나루터에서 장기간 설치된 이른바 '알박기 텐트'에 계고문이 붙어있다. 시 관계자는 "행정조치 시 어려움이 많아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있다"며 "강제 철거 전에 이용객 스스로 텐트를 회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