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상승에 아파트 관리비도 '껑충'… 10년만에 최대폭
물가상승에 아파트 관리비도 '껑충'… 10년만에 최대폭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8.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용관리비 상향 주효… 전년 대비 4.52% 상승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최근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아파트 관리비도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하우스가 4일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의 전국 아파트 관리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당 아파트 평균 관리비는 2천496원으로 작년 상반기에 비해 4.52% 올랐다. 이는 관리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관리비는 공용관리비와 개별사용료 및 장기수선충당금으로 구성된다. 공용관리비는 청소비·경비비·소독비 등 공용부분을 관리하기 위한 비용으로, 인건비가 대부분이다. 개별사용료는 난방비·가스비·전기료·수도료 등 개별세대가 사용하는 각종 요금이다.

특히 공용관리비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관리비 인상을 주도했다. 공용관리비는 최저임금 인상과 함께 지속적으로 상승해 10년간 47%가 올랐다. 여기에 가스·전기 등 공공요금 인상 영향으로 난방비와 전기료 등 개별사용도도 각각 11.6%, 5.2% 큰 폭으로 오르면서 관리비 인상을 이끌었다.

아파트 단지 규모에 따른 관리비 차이도 있었다. 1천~2천세대인 단지의 ㎡당 공용관리비는 1천107원으로 2천~3천세대(1천132원), 4천~5천세대 (1천139원), 3천~4천세대(1천152원), 1천세대 이하(1천174원)보다 저렴했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에 공개된 충청지역 평균 관리비(2022년 7월 기준)를 살펴보면 대전이 3천126원(공용관리비 1천728원, 개별사용료 1천152원, 장기수선충당금 282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타 지역에 비해 개별사용료가 크게 오른 탓이다.

이어 ▷충남 2천18원(공용관리비 1천22원, 개별사용료 632원, 장기수선충당금 365원) ▷세종 1천998원(공용관리비 1천282원, 개별사용료 402원, 장기수선충당금 314원 ▷충북 1천931원(공용관리비 1천80원, 개별사용료 475원, 장기수선충당금 377원) 순으로 나타났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공용관리비는 단지 전체의 비용을 입주민들이 나누어 내는 것으로 단지규모가 클수록 비용이 적어진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단지 크기가 일정 규모 이상으로 커지게 되면 공용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