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자의 첫길'
'지도자의 첫길'
  • 윤우현 기자
  • 승인 2009.02.17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이 낳은 세계적인 복싱선수인 조석환(보은군청)이 17일 충북체육회 1층 대회의실에서 선수생활을 마감하는 은퇴식을 가졌다. 조석환은 앞으로 지도자로서 새 인생을 출발하게 된다. / 윤우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