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환자도 '환자 진료기록' 떼려면 직접 와라
중환자도 '환자 진료기록' 떼려면 직접 와라
  • 송성천 시민기자
  • 승인 2009.08.2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병원 운영 개선 필요하다
청주시 상당구 우암동의 박 모(71)씨는 지난 달 도내 병원에서 남편이 외과 수술을 받았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도 완쾌가 안 돼 걷기가 어렵게 되자 다른 도시의 대학병원을 찾아갔다.

상황을 설명하고 전화 예약하니, 다른 병원 측에서는 수술 전에 찍은 환부 촬영자료와 그동안의 환자 상태나 수술 과정 등을 알 수 있는 환자 진료기록 사본을 지참할 것을 요구했다.

환자의 병세는 여전히 호전되지 않고 급히 필요한 서류들을 갖추기 위해 남편이 수술을 받았던 도내 대학병원을 찾은 박 씨는 환부 촬영자료는 소액을 지불하고 쉽게 떼었지만, 환자 진료기록 사본을 발급받기 위해 의무기록실을 찾았다가 발길을 돌려야 했다.

환자의 진료기록 사본은 환자 자신이 직접 와야 하거나 인감증명을 떼어 와야만 했다. 하지만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인감증명을 위해 주민센터를 찾는 일도 어렵고, 병원까지 가야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박 씨는 "걷지를 못해 조금 더 큰 병원으로 가보려고 하는데, 움직일 수도 없는 환자가 직접 와야 하다니 이해가 되질 않네요"라며 "병원 측에 어떤 나쁜 영향을 끼칠 중요한 자료도 아니고 가족이라고 해도 불가능하다는 게 말이나 됩니까?"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결국 인감증명을 떼기 위해 불편한 환자를 차량에 태워 휠체어를 이용해 '환자기록 사본'을 한 통 뗄 수 있었다.

그러나 더욱 놀라운 것은 얼마 후 서울 소재의 다른 대학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데, 진료 예약시 지참하라던 자료 중 환부 촬영 사진만 참고로 할뿐, 그 복잡한 과정을 거쳐 준비해간 환자 진료기록 사본은 요구도 하지 않았다.

박씨는 "환자나 가족들은 치유를 위해 마음도 몸도 여유가 없고 힘든 상황인데, 꼭 환자가 직접 가야 하거나 인감증명이 필요한 것인지 병원 측에서 환자의 입장을 고려해 절차를 간단히 해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진료시 꼭 필요한 서류가 아니라면 환자 상태나 입장을 고려해 과감히 제출 요구를 생략하여야 한다. 그리고 만약 환자의 진료나 수술을 위해 꼭 필요한 자료라면 모든 것이 가족이 대신해 발급 받을 수 있어야 한다.

/ 송성천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