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통합 '정치쟁점화' 우려된다
대학통합 '정치쟁점화' 우려된다
  • 중부매일
  • 승인 2011.06.1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대와 철도대의 통합문제가 정치쟁점화 되고 있다. 충주대와 지역사회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고려하는 차원에서 논의되고 결정돼야 할 통합 문제가 급기야 정치권이 가세하면서 복잡한 양상을 띠게 됐다. 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충주대의 일방적인 피해를 강요하는 철도대의 충주대 흡수통합 중단을 요구했다. 통합과정과 조건에 심각한 문제점이 있다는 주장이다. 시민의 대표인 시의회에 정원감축과 지원예산 투입 등 주요 조건에 대해서는 어떤 설명이나 협의를 거치지 않은 기형적이고 불평등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장병집 충주대 총장은 철도대와의 통합은 특성화대학으로 변화하기 위한 노력인데도 지역사회 일각에서 조직적인 통합반대 활동이 펼쳐져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정치인과 행정가의 개인적인 정치목적을 위해 충주대의 통합추진 노력을 폄하하고 방해하는 행태를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던 만큼 지역민들과 이시종 지사의 이해와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충주대 통합문제에 정치권까지 가세하고 논란이 지속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역사회와 통합 추진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거쳤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통합 과정만 놓고 보면 철도대가 충주대를 흡수 통합하는 형국이다. 학교측이 지역민들과는 상의도 없이 충주대라는 명칭을 쉽게 포기한 셈이된다. 총학생회와 동문회 등 주요 이해 관계자들 뿐 아니라 충주시민의 대표인 시의회에도 충분한 설명이나 자료공개가 없었다. 정부가 지원하는 대학구조조정사업비도 400억원 중 철도대 의왕캠퍼스 기반구축에 35%가 투입되고, 충주캠퍼스에는 23%만이 투입돼 충주대가 철도대에 이끌려 가는 퍼주기 식의 통합 추진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충북도가 통합안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서 제출을 미루고 있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다.

학교 내에서 조차도 교수 절반이 현재의 통합방식은 인센티브는 철도대 쪽으로 집중되고 리스크는 충주대가 감수하는 형편이라며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불리한 통합조건 속에서 밀어붙이기 식으로 일방적인 통합을 추진했다는 지적을 받기에 충분하다. 바람직한 통합 추진을 위해서는 늦었지만 학교 구성원들은 물론 지역사회에 통합 문제를 공론화시켜야 한다. 통합조건이나 명칭 변경 등 민감한 문제는 학교 구성원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검토해 결정해야 한다.

통합문제가 정치쟁점화되는 것은 옳지 않다. 학교와 지역사회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고려해서 결정하는 것이 맞다. 지금이라도 통합조건과 과정 등을 면밀히 검토해 통합 방향을 잡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