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경제발전 불균형 '심각'
북부권 경제발전 불균형 '심각'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1.12.26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청원권비해 4~7배 낙후 … 내생적 발전전략 시급
도내 북부권이 청주·청원권에 비해 발전의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북도의회 김동환 의원은 동료 의원들과 연구한 '충청북도 북부권 균형발전 전략연구'을 통해 "충북 북부권의 불균형 정도가 청주·청원권과 비교해 4~7배 이상 뒤쳐져 있는 것으로 연구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충북도의회 권기수, 심기보, 전응천, 김희수 의원과 공동으로 연구단을 구성하고 충주대학교 박홍윤 교수의 자문을 받아 지난 7월부터 충청북도 북부지역인 충주, 제천, 단양지역의 불균형 발전 원인과 낙후정도 그리고 균형발전을 위한 중장기 전략 대책에 대해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김 의원은 북부지역의 불균형 발전 원인으로 우리나라의 산업화 시대인 1960~1970년대 국가기간 교통망인 경부축이 대전·청주 지역을 통과하면서 북부지역 교통 요충지로써의 유리한 고지를 청주권으로 내주게 된 것과 박정희 대통령 시기 정부의 국토 불균형 성장 정책을 북부지역 낙후의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참여정부 시 국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힘입어 북부권도 지역 발전의 계획을 수립하고 충주의 기업도시, 제천의 혁신도시 등의 기초계획을 수립했으나 충북도의 정책 전환으로 혁신도시가 타지역으로 가게 됐고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수도권규제 완화와 대기업 위주의 경제성장 정책으로 인해 북부권 발전의 호기가 상당히 늦어졌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충주지역은 지방자치 이후에 고속교통망 등 기간 산업유치에 힘쓴 결과, 도시의 자주적인 발전단계에 접어들고 있지만 제천·단양지역은 석탄산업의 사양화와 교통망 열악, 주거인구의 노령화 등으로 발전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부지역의 향후 발전의 전략 방향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발전 개념에 대한 사고의 전환과 명확한 비전제시, 고정관념의 탈피, 기업가정신 함양 등과 네트워크 체제구축에 의한 파트너쉽 향상을 꼽았고 도 차원의 개선방안으로는 중앙과 도·시·군 연계 확대, 내생적 발전의 필요, 발전계획 수립에 민간의 참여 확대를 제시했다.

또 북부권 발전의 중·장·단기 추진사업 77건(충주 26건, 제천 34건, 단양 17건)을 제시하고 중앙과 충북도의 투자계획을 촉구했다.

정구철 / 충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