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측 '국정원·NLL' 등 선거 막판 文 집중포화
朴측 '국정원·NLL' 등 선거 막판 文 집중포화
  • 뉴시스
  • 승인 2012.12.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측은 선거일을 하루 앞둔 18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를 향해 막판 총공세를 펼쳤다.

박 후보 캠프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여의도동 당사에서 잇따라 브리핑을 열고 'NLL 포기발언 의혹''국정원 여직원 감금 논란' 등을 언급하며 문 후보를 겨냥했다.

공격의 포문을 연 것은 심재철 의원이었다. 심 의원은 대선 후보 3차 TV토론 당시 문 후보가 국정원 여직원을 '피의자'라고 표현한 것을 언급, "여직원을 현행범으로 몰고 가며 피의자라고 억지를 부렸다. 이런 분이 과연 변호사가 맞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자기들이 차 사고를 내놓고 공익적 목적으로 사고를 냈다고 한다"며 "두들겨 패놓고도 공익적 목적으로 할 것인가.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영세 상황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 여론조작 논란과 관련, "객관적으로 드러난 것은 출퇴근 시간이 일정하지 않다는 것뿐"이라며 "잘못된 정보에 민주당이 속은 것이거나 급한 상황이 되다 보니까 무리한 건 줄 알면서도 (의혹을) 일으킨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직원이 제출한 노트북과 컴퓨터만 조사해서는 충분한 조사가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출퇴근이 일정치 않은 사람이 누가 옆에서 제보를 하면 우선 컴퓨터를 다 제출해서 조사받아야 될 의무가 생긴 것부터 이상하다"고 반박했다.

안형환 대변인은 "만약 국가원수가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NLL을 부인하는 등 영토에 대한 중대발언을 했다면 국민들은 이에 대해 당연히 알아야 한다"며 'NLL 포기 발언 의혹'을 고리로 문 후보를 겨냥했다.

안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도 그런 내용은 없다고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공개를 하고 본인들의 주장에 대해 확인을 받으면 될 것"이라며 "이 문제가 명확히 돼야 전방에서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키는 병사들에게 '당신들은 목숨을 걸만한 일을 하고 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선규 중앙선대위 공동대변인도 "문 후보는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공개돼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며 "그런데 왜 공개에는 한사코 반대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현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의 안보관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더 이상 다른 말로 사실을 호도하지 말고 남북정상 대화록 공개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성주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민주통합당의 잇따른 의혹 제기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얼마나 절박하고 질 것이 분명한지 비윤리적인 비신사적인 그런 최후의 발악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