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더 아름다운 대청호
겨울에 더 아름다운 대청호
  • 중부매일
  • 승인 2014.01.2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산] 관찰데크 아래 갈대밭 추동낭만길 절경 볼만

대청호오백리길은 겨울에 더욱 멋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대청호오백리길은 약 21구간으로 정말 넓은데, 제가 찾은 곳은 연인들 데이트 코스로도 추천하는 4구간 호반낭만길입니다. '대청호오백리길 4구간 호반낭만길' 안에는 '걷고싶은길 12선 추동호반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두 구간중 추동호반길이 구간이 짧아 가볍게 돌아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추동호반길은 5km로 둘러보려면 약 1시간40분 정도 걸리고, 대청호오백리길 4구간 호반낭만길 10km 정도로 예상 소요시간은 약 5시간 입니다. 대신 추동호반길에서 대청호자연생태관을 둘러본다면 소요시간이 좀 더 늘어나겠죠?

대청호오백리길 4구간 호반낭만길과 추동호반길 중 어느 것을 선택해도 상관은 없습니다. 하지만 겨울이라면 호반낭만길을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추동 낭만길을 둘러보기 위해 방문했습니다. 자동차를 이용하신다면 추동 시설관리공간 주차장에 주차 후 둘러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대청호오백리길을 둘러볼 생각이라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습니다.

대청호반길을 걸어보며 '전망좋은 곳'으로 향하는 길은 데크를 놓아 그 위에 의자도 놓고 중간에 작은 주차공간도 있습니다.

'전망좋은 곳'으로 향하는 관찰 데크도 아름다웠습니다. 가을에는 관찰데크 아래 넓은 갈대밭이 펼쳐져 가을 낭만을 더했었는데, 지금은 겨울 낭만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변했답니다. 가을의 풍만한 갈대밭을 보고 와서 겨울에는 볼거리가 약할 줄 알았는데, 풀이 쓰러진 대청호반의 매력을 제대로 보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남아있는 갈대를 보며 길을 따라 좀 더 안으로 들어가니 대청호와 가까이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해도 많이 기울고 눈이 조금씩 날려 대청호반을 걷는 것은 멈추고 안쪽 길로 돌아와 다시 주차장으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산 안에는 은근히 많은 길이 있었습니다.

주변의 풀들이 땅으로 내려간 대청호의 모습은 몽환적인 아름다움이 있었어요. 아무래도 흐린 겨울 날이라 더욱 그런 느낌이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요. 겨울에는 대청호반의 구불구불 한 아름다움을 제대로 볼 수 있기에 가볍게 관찰데크 위에서 바라보시는 것만이라도 좋을 것 같아 추천합니다. / http://daejeonstor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