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의정비 인상 규탄
충북도의회 의정비 인상 규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4.09.30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 "도의회 민의 거스른 결정" 비난
충북도의회의 의정비 인상, 재량사업비 추가 편성과 관련, 충북참여연대는 지난달 30일 "민의를 거스른 충북도의회의 파행 운영과 재량사업비 추가편성, 의정비 인상을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날 오전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30일) 충북도의회 제334회 정례회가 폐회하지만, 정례회 기간동안 여야의원 그 누구도 재량사업비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지 않았고, 이변이 없는 한 오늘 본회의에서 의원 1인당 9천만원씩 추가 편성된 재량사업비 약 28억이 통과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정비 인상은 임기중 한번만 올리도록 지방자치법이 개정된데다 향후 몇년간 선거가 없어 지방의회 입장에선 올해가 의정비를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것이지만, 겸업·겸직 전면 차단과 같은 제도적 장치 마련 없이 무조건적인 의정비 인상은 그 누구의 지지도 얻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또 도의회의 파행 운영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이 단체는 "제10대 충북도의회 출범하자마자 새누리당의 원구성 독식으로 촉발된 의회 파행은 3개월이 지나도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이언구 충북도의회 의장이 의회 정상화를 위해 어떤 방안을 가지고 있는지 공식 면담을 요구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향후 지역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행정사무감사 모니터링 등을 강화해 충북도의회 의원들이 민의를 대변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철저하게 감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미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