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에 경비행장 건설 가능
영동에 경비행장 건설 가능
  • 조혁연
  • 승인 2002.09.1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교부 타당성조사···선정되면 관광 등 혜택
엄청난 수해를 입은 영동 지역에 경비행장이 들어설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이에따라 최종 후보지로 선정될 경우 영동은 교통 낙후지역에서 어느정도 탈피, 교통ㆍ관광 등에 적지 않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교통개발연구원에 따르면 건설교통부가 추진중인 전국 경비행장 개발 후보지 11곳 가운데 도내에서는 영동 지역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전국 11개 후보지는 영동을 비롯, 충남 4곳, 전북 3곳, 대전ㆍ충남ㆍ경남 각 1곳씩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제천시도 개발 후보지를 신청했으나 용역기관의 선정 과정에서 일단 「보류」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교통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수해가 워낙 극심, 군청에도 들이지 않고 지난 11일 이미 현장 예비조사를 했다』며 『전국 나머지 지역도 오는 17일까지 조사를 마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 예비조사에서 용역기관인 교통개발연구원과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는 영동지역 관광현황을 비롯 통신, 전기, 광역 상수도, 하수ㆍ오수시설 등 각종 기반시설을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북이 지역내에 경비행장을 유치하기 위해 광역-기초단체가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 총력적인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충북도는 관련 사실을 거의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좋은 대조를 보이고 있다.
 한편 용역을 맡은 교통개발연구원은 국토 균형발전과 항공산업 내수기반 확보, 그리고 교통오지에 대한 교통수단 확보 등을 위해 국내 18곳의 경비행장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려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영동은 도내에서 유일하게 개발 후보지로 선정된데다 남부3군중 교통 환경이 가장 열악, 최종 후보지로 선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경비행장은
50인승 이하의 소형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비행장을 말한다.
길이 1㎞, 폭 20~30m 정도의 활주로와 이용객 안내시설 등 소규모 대합시설만 보유하고 있으면 취항이 가능하다.
이밖에 경비행장 건설에는 30~40만평 정도의 부지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교부는 「항공운송사업 경쟁력 제고방안」에 따라 수년 전부터 경비행장 건설사업에 타당성 조사와 구체적인 사업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작업을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