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서도 '맞춤형 보육' 집단 반발
충북서도 '맞춤형 보육' 집단 반발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6.06.20 2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단체 23일 대규모 집회 … 집단휴원 움직임도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소속 전국 보육교직원들이 참석한 '맞춤형보육 제도개선 및 시행연기 촉구 2차 결의대회'에서 한 어린이가 보육 교사 처우개선을 촉구하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맞춤형 보육'에 대한 우려와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충북에서도 이를 저지하기 위한 대규모 집단행동이 예고됐다.

충북도내 어린이집들의 단체인 어린이집통합추진위원회는 오는 23일 오후 5시반부터 청주 상당공원에서 맞춤형 보육 제도개선과 시행연기를 촉구하는 대규모 결의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집회는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충북민간어린이집연합회 등 도내 어린이집 대부분이 속해 있는 단체들이 주관해 약 2천여명의 보육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후 9시까지 '맞춤형 보육' 시행연기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제도개선을 위한 정책제안과 촛불시위 등으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집회 주최측은 "정부의 맞춤형 보육제도는 비현실적이고 불평등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며 "적정하고 합리적인 보육정책을 위해 시행을 연기하고 사회적 합의기구를 통해 새로운 보육체계를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전국적으로 어린이집의 반발을 사고 있는 맞춤형 보육은 전업주부 영유아의 경우 무상이용시간을 7시간으로 제한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정부에서 7월 시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어린이집 단체를 비롯해 영유아 부모들이 반발하고 있으며 야당 등 정치권에서도 문제를 삼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에서 다자녀 기준을 완화하고, 보육료 보전대상을 늘리는 등 수정안을 내놓았지만 어린이집 단체 등의 반대 주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시행을 10여일 앞둔 가운데 이처럼 반발수위가 높아지고 있지만 정부에서 강행 입장을 고수하자 민간어린이집연합회에서는 23~24일 이틀간 집단휴원을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히는 등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 / 최동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기 2016-06-21 16:47:35
아기가 피켓을 들고
허..허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