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 생산적일자리사업 배우러 왔다
전북서 생산적일자리사업 배우러 왔다
  • 김정하 기자
  • 승인 2017.01.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지난해 3만4천여명 참여
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해 제천의 한 양말공장을 찾아 생산적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중부매일 김정하 기자] 충북도가 지난해 처음 시작한 생산적 일자리사업이 전북으로 전파될 전망이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북도 관계 공무원들은 이날 충북도청을 방문, 도의 생산적 일자리사업을 벤치마킹했다.

생산적 일자리사업은 근로 능력이 있는 지역의 유휴 인력을 노동력이 필요한 농가와 중소기업에 연결하는 방식으로 인력난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위한 사업이다.

하루 6시간 4만원인 임금 중 도와 시·군이 2만원을, 일손 제공을 신청한 농가와 기업이 2만원을 부담한다. 75세 미만 도민 중 가구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20% 이내이면서 근로 능력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매년 30만명씩 감소하는 생산가능 인구로 인한 노동력 부족사태에 충북은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유휴 인력을 활용해 중소기업 등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충북의 생산적 일자리사업을 서둘러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충북의 지난해 7~12월 생산적 일자리사업에는 3만4천여명이 참가했다. 도는 생산적 공공근로와 생산적 일손봉사로 나눴던 것을 올해부터 생산적 일손봉사 하나로 통합하는 한편 목표 참여 인원도 9만2천명으로 늘렸다.

일자리를 원하는 구직자와 일손이 필요한 농가·기업체는 해당 시·군청 경제부서와 읍면동사무소 또는 시·군 자원봉사센터로 연락하면 자세한 사업 참여 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