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2017년 '문화재 야행(夜行)' 본격 준비 착수
공주시, 2017년 '문화재 야행(夜行)' 본격 준비 착수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7.04.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근대문화재 중심지역 및 세계문화유산 문화재지역 일원에서 열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시(시장 오시덕)가 지난해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2017 문화재 야행(夜行)사업'의 착수보고회를 지난 31일 개최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시작되는 문화재 야행은 (국·도비 3억 7천500만원), (시비 1억1천750만원)을 확보해 '세계유산 도시 공주 야행, 흥미진진한 또 다른 공주의 발견'이라는 주제로 오는 5월 19일 ~ 20일, 8월 25일 ~ 26일 두차례에 걸쳐 펼쳐지게 된다.

문화재 야행사업은 기본 축제와는 다르게 지역 문화재를 중심으로 주변의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연계·활용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하는 새로운 사업이다.

세부일정으로는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夜라는 테마로, 1차 봄 야행(5월 19일~20일)은 공주 원도심 일원에서, 2차 여름야행(8월 25일~26일)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 일원에서 진행된다.

시는 기존에 시도되지 않았던 흥미로운 야간 프로그램을 내실있게 준비해 관람객에게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오시덕 공주시장은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 및 문화재 야행사업으로 침체된 공주시 원도심 활성화 및 세계유산지역의 새로운 볼거리 제공을 통해 공주시의 새로운 대표행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