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원 박영열 씨, 응급처치로 생명 살려
집배원 박영열 씨, 응급처치로 생명 살려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7.04.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흘리는 50대 아주머니 119신고 후 응급조치
서청주우체국 박영열 집배원 / 서청주우체국 제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서청주우체국 집배원이 우편배달 중 길가에서 피를 흘리는 주민을 발견하고 긴급신고 및 응급처치를 실시하는 등 위급상황을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서청주우체국 박영열 집배원(26)은 지난 11일 오전 11시경 청주시 모충동 형석아파트 주변을 배달하던 중 50대 아주머니가 얼굴에 피를 흘리며 걷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그 즉시 119에 신고 후 지혈을 실시하며 응급조치를 취했다.

자칫하면 큰 불상사로 이어질 수 있었기에 아주머니를 발견하고 지체 없이 응급조치를 한 박 집배원의 이타심과 적극적인 신고의식은 우리 지역사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

박영열 집배원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은 한 것뿐"이라며 "앞으로도 우리사회 주변에 관심을 가지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