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K-water,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대상 수상댐 부유쓰레기 퇴비로 만들어···처리비용 절감·주민소득 증대 기여
K-water(사장 이학수)는 지난 19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으로 혁신 대상을 받았다 / K-water 제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K-water(사장 이학수)는 지난 19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으로 혁신 대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은 공공기관의 혁신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위해 기획재정부가 50여 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6년의 공공서비스 혁신사례 공모에서 최종 선정되어 이뤄졌다.

K-water의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은 낙동강 상류의 안동댐에 매년 홍수로 유입되는 대량의 부유물(쓰레기)이 대부분 초본류(풀)인 점에 착안해, 이를 퇴비로 만들어 인근 주민에게 무상 제공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외부 위탁업체가 댐 부유물을 수거해 처리하는데 적지 않은 비용이 발생했다. 퇴비화 사업으로 기존의 약 8분의 1에 해당하는 저렴한 비용으로 부유물을 처리해 지난 해, 약 7천300만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이 사업으로 만든 총 2천500톤의 친환경 퇴비는 인근 농민에게 무상 제공되었고, 약 4억3천만 원의 퇴비 구매비용이 절감되어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이처럼 부유물 처리비용 절감과 수질 개선, 주민 소득증대로 인한 지역 상생협력에 기여한 점이 공모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창의적이며 실용적인 혁신사례 연구와 발굴을 강화해 혁신 성과를 지속해서 만들어내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사회와의 상생협력을 이루어나가는 국민의 공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서인석 기자  seois65@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water#댐#퇴비#부유물#중부매일

서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