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대상 수상
K-water,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대상 수상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7.04.2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댐 부유쓰레기 퇴비로 만들어···처리비용 절감·주민소득 증대 기여
K-water(사장 이학수)는 지난 19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으로 혁신 대상을 받았다 / K-water 제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K-water(사장 이학수)는 지난 19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으로 혁신 대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은 공공기관의 혁신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위해 기획재정부가 50여 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6년의 공공서비스 혁신사례 공모에서 최종 선정되어 이뤄졌다.

K-water의 '댐 부유물 퇴비화 사업'은 낙동강 상류의 안동댐에 매년 홍수로 유입되는 대량의 부유물(쓰레기)이 대부분 초본류(풀)인 점에 착안해, 이를 퇴비로 만들어 인근 주민에게 무상 제공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외부 위탁업체가 댐 부유물을 수거해 처리하는데 적지 않은 비용이 발생했다. 퇴비화 사업으로 기존의 약 8분의 1에 해당하는 저렴한 비용으로 부유물을 처리해 지난 해, 약 7천300만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이 사업으로 만든 총 2천500톤의 친환경 퇴비는 인근 농민에게 무상 제공되었고, 약 4억3천만 원의 퇴비 구매비용이 절감되어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이처럼 부유물 처리비용 절감과 수질 개선, 주민 소득증대로 인한 지역 상생협력에 기여한 점이 공모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창의적이며 실용적인 혁신사례 연구와 발굴을 강화해 혁신 성과를 지속해서 만들어내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사회와의 상생협력을 이루어나가는 국민의 공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