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농산어촌 7곳 개발에 최대 167억원 투입 전망
충주 농산어촌 7곳 개발에 최대 167억원 투입 전망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7.05.3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농식품부 예산안 확정
기재부 심사 거쳐 8월말에 최종 확정될 예정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주)은 30일 "내년도 농식품부의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에 충주지역 7곳이 선정돼 최대 167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의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산어촌 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생활편의 기초서비스를 제공하는 공모사업이다.

현재 확정돼 있는 농식품부의 내년도 신규사업에는 충주지역 사업 7곳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이 사업들은 향후 기재부 심사를 거쳐 8월말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현재 농식품부 예산안에 포함된 충주지역 사업은 ▶수안보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80억원 ▶산척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60억원 ▶엄정면 탄방마을 단위종합개발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10억원 ▶주덕읍 풍덕마을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5억원 등이다.

또 ▶살미면 공이마을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5억원 ▶앙성면 하남마을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에 총사업비 최대 5억원 ▶지자체 단위로 선정되는 사업인 시·군역량강화 사업에 충주시가 선정되어 총사업비 최대 2억원 등 총 7건이 선정돼 총 사업비는 최대 16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의원은 "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에 충주지역이 다수 선정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의원실과 충주시 공무원들 간의 긴밀한 협조 결과 이번 성과를 얻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