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대전
대전도시철도, ‘정보보호 국무총리상’ 수상제6회 정보보호의 날, 정부 4개 부처 합동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12일 대전도시철도공사가 제6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정부로부터 정보보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가운데 도시철도공사 김민기 사장)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도시철도공사(사장 김민기)는 지난 12일 개최된 제6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전국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정보보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관계부처, 국회, 정보보호 유공자, 공공·민간 정보보호 담당자, 산·학·연 관계자 및 일반인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우리나라 정보보호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정보보호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을 실시했다.

공사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개인정보 수집항목이 있는 총 76종의 사규를 개선하고 PC내 개인정보가 담겨있는 파일을 암호화토록 조치해 행정자치부로부터 지난 5년간 개인정보 관리 수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또한 사이버공격을 예방키 위해 다양한 보안솔루션을 구축하고 주기적인 예방교육으로 열차 운영시스템의 보안수준을 높여 열차의 안전운행을 확보해 왔으며, 대전시 사이버침해대응센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제 구축과 대응훈련으로 침해사고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등 국가정보 보호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보보호 유공 정부포상을 수상했다.

김민기 사장은 “오늘 수상은 그동안의 정보보호 노력을 정부로부터 인정받았다.”며 “나날이 진화·발전하는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개인정보뿐만 아니라 국가정보까지 보호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순 기자  jsoon8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도시철도#정보보호#국무총리#중부매일

이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