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결과 '적합'
충남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결과 '적합'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7.07.2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교육청, 상반기 중 조리실 있는 학교 589곳 중 375개교 검사 완료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학교급식에 방사능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식재료가 공급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에 도내 전체학교 조리교 589개교 중 375개교(63.7%)를 대상으로 식재료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충남도교육청과 14개 교육지원청은 현재 킬로그램 당 8베크렐(8Bq/kg)까지 방사능 측정이 가능한 기기 16대를 소유하고 있으며 교육청 담당 직원이 직접 학교를 방문해 식재료 검수 시 검사시료를 수거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품목은 수산물을 비롯해 방사능 검출빈도가 높은 농산물과 가공식품을 총망라해서 실시한다.

특히 상반기 방사능검사 실시 375개교 중 77건은 충남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물검사소에 의뢰해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모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고시한 요오드(I131), 세슘(Cs134,Cs137) 항목의 허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판정됐다.

이로써 현재까지 충남학교 식재료가 안전하게 공급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됐다.

식재료 방사능 검사는 지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실시해온 사업으로 2014년 '충청남도교육청 방사능 등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식재료 사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실시해 2015년 686건, 2016년 706건을 검사한 바 있다.

도교육청은 오는 11월까지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식재료 방사능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에 대한 식재료 방사능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충남학교급식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 제고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