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버킷리스트 레포츠 최적지'
단양 '버킷리스트 레포츠 최적지'
  • 이보환 기자
  • 승인 2017.08.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러글라이딩·짚와이어·래프팅 즐길 수 있어
여름 휴가철 여행 묘미...관광명소로 떠올라

[중부매일 이보환 기자] 하늘, 땅, 강물의 묘미를 맘껏 즐길 수 있는 단양.

많은 사람들이 죽기 전에 꼭 경험해야 할 버킷리스트 레포츠 최적지로 단양이 떠올랐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패러글라이딩의 메카 단양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양방산과 두산에 패러글라이딩이 이륙할 수 있는 활공장이 있다.

몸으로 전해오는 하늘의 자유로움은 일상의 굴레에서 벗어나도록 도와준다.

하늘이 울긋불긋 물들 만큼 남녀노소가 즐기는 대중 스포츠로 자리잡았다.

적성면 애곡리 금수산 만학천봉(해발 310m)에 설치된 익스트림스포츠 짚와이어도 인기다.

만학천봉 산기슭을 따라 980m 구간을 시속 60∼80㎞로 질주하는 스릴을 즐긴다.

단양강 래프팅도 빼놓을 수 없다.

수질이 맑은데다 크고 작은 급류가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영춘면 오사리를 출발해 느티마을(영춘면 상리)에 이르는 약 7㎞(2시간 소요)와 밤수동(영춘면 하리)에 이르는 약 14㎞(4시간 소요) 두 코스가 있다.

단양군 홍보팀 이유미 주무관은 "인생에서 후회하는 것은 살면서 한 일들이 아니라, 하지 않은 일들"이라며 "아직도 여름휴가를 떠나지 못한 여행자들이 있다면 단양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