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소제동 방문, 가능한 빨리 마무리 하는게 옳다”
"이 총리 소제동 방문, 가능한 빨리 마무리 하는게 옳다”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8.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우 의원, 국회 예결위 “주거환경지구 주민 피해 막대”주장에 답변
이장우 국회의원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이장우 국회의원(대전 동구)이 전국의 미 준공된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의 피폐화된 주민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사업 추진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이번 주말에 (대전 소제동)을 방문하겠다”며 “주거환경사업이 김대중 정부 시절 시작 안했더라도 가능한 것대로 어느 정부에서 시작했던 것이든 간에 가능한 한 빨리 마무리 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국회 예결특위 이 의원은 이날 예결특위 종합정책 질의에서 “주거환경사업은 서민 주거 안정 차원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시작된 가장 역점사업이었는데 중단됐거나 추진이 미흡한 곳이 많다”며, “10년 이상 재산권이 묶이면서 주민들은 아주 피폐한 상황이다. 총리께서 기회가 되시면 대전역 뒤 소제동이라는 동네를 꼭 둘러봐주시길 바란다”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가까운 시일에 꼭 가보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이어 “주거환경사업지구로 10년 동안 묶였는데 LH가 적자로 인해 사업을 못하겠다고 해 여기까지 왔다”며, “서민 위한 주거환경사업은 국가의 공익사업인데, 적자를 볼 수 있고, 이익을 볼 수 있는데 국가 공기업이 적자를 본다고 사업을 하지 않으면 누가 주민들의 피해를 보상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대전 동구지역 중단된 주거환경개선사업 추진을 위해 LH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소제동 지역도 지자체와 함께 도시 재생사업 일환으로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추진을 한다고 해서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제 평소 생각”이라며, “국토의 균형발전도 중요하지만 각 도시의 균형발전도 중요하다. 쓰러져 가는 원도심 재생도 국가의 중요한 목표가 돼야 한다. 그런데 현지개량방식만으로 균형 발전할 수 없다. 전면 철거하고 도시 재생하는 방법과 현지개량방식을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