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한일은행 강경지점...시민기증 자료 '한눈에'
옛 한일은행 강경지점...시민기증 자료 '한눈에'
  • 중부매일
  • 승인 2017.11.2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들레기자단] 은방울꽃기자 곽은정(죽림초 4)
강경역사관

강경역사관은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다. 역사관이라고 해서 박물관을 생각했다. 그런데 창문쪽에 창살같은게 있어 감옥같은 느낌이 드는 붉은 벽돌의 건물이다. 정확히 말하면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이다.

1905년 한호농공은행 강경지점으로 설립되어 일제시대에 조선식산은행으로 바뀌었다가 해방이후 한일은행 강경지점이 됐다. 조흥은행 강경지점, 중앙독서실, 충청은행 강경지점이었다가 개인소유의 젓갈 창고이기도 했다.

은방울꽃기자 곽은정(죽림초 4)

지금은 강경역사관으로 강경의 근대역사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많은 물건들과 강경의 옛모습을 알 수 있는 사진·자료들이 있다. 베틀기계, 풍금, 옛날교과서와 책, 흔들의자 등 옛날 느낌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물건들이 많다. 모두 시민들이 기증한 것들이다. 한때 은행이었던 흔적인 금고가 그대로 남아 있었다. 금고 문이 엄청 두껍다. 금고안에 금고가 있고 2층 다락 쪽에 작은 금고가 하나 더 있다.

지금의 강경역사관은 한마디로 역사은행이다. 100년전의 강경모습을 꺼내 볼 수 있는 은행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