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의 늪'에 빠진 충북 부동산 시장
'미분양의 늪'에 빠진 충북 부동산 시장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7.11.2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대비 4.5배 급증...신규 입주물량 쏟아져 대책 필요
전문가 "과거 자구책 불구 일부 건설사 파산...되풀이 가능성"
해당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최근 건설사들의 '무리한 공급과잉'이 미분양 늪(?)에 빠져들게 했다.

건설사들은 정부의 '부동산 활성화' 정책에 힘입어 지난 2014년 34만5천여 가구를 시작으로 2015년 45만여 가구, 지난해 40만여 가구 등 대대적인 물량공습에 나섰기 때문이다.

올 하반기까지 연간 40만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건설사들은 해외수주 감소, 금리상승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주택사업 비중을 늘려 앞다퉈 분양에 나서 미분양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충북지역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아파트 과잉공급으로 인한 미분양 공포가 현실화됐다.

특히 충북지역 미분양 주택이 6년 전보다 4.5배나 급증했으며,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도 심화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충북지역 미분양주택은 4천652가구로 2011년 12월 기준 1천31가구보다 4.5배 증가했다.

97가구에서 1천56가구로 10.9배 증가한 제주와 355가구에서 1천964가구로 5.5배가 늘어난 전북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 증가율이다.

같은 기간 전국의 미분양 주택 수가 6만9천807가구에서 5만5천707가구로 줄어든 것과도 비교된다.

충청권을 살펴보면 인근 대전이 1천557가구에서 854가구로 급감했고, 세종은 미분양주택이 한 가구도 없었다.

도내 미분양주택은 2014년 12월 931가구에서 2015년 12월 3천655가구로 늘어난 뒤 지난 8월 5천435가구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신규 입주 물량이 쏟아지며 미분양주택 감소세는 정체된 상태다.

전국미분양현황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도내 신규 입주아파트도 5천578가구에 달해 당분간 미분양주택 감소는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다음 달에는 충주기업도시 1천455가구와 제천시 고암동 596가구 등 모두 2149가구가 입주에 들어간다.

내년 1월에는 충북혁신도시 842가구와 옥천군 옥천읍 446가구의 입주가 예정돼있다. 2월에도 충북혁신도시 574가구,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 528가구, 충주시 중앙탑면 741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지역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한 정부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부동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대출 정책 강화로 미분양 물량이 적체되는 상황에서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며 "수도권과 지역으로 부동산시장 양극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것을 고려하면 미분양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필요할 때"라고 지적했다.

청주지역 G부동산 관계자는 "충북 도내 부동산 시장이 침체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며 "한께번에 공급물량이 몰리고 지역주택조합이 난립하면서 미분양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몇년 전 건설사는 할인분양이나 할인매각과 같은 각종 자구책을 내놨지만 결국 일부 건설사는 파산 신청을 하기도 했다"며 "미분양 사태는 이미 예견된 일로, 과거 실패사례가 똑같이 되풀이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