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연구개발특구지정 기대감 '솔솔'
충북연구개발특구지정 기대감 '솔솔'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7.11.2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전문가 포럼 열고 당위성 알려
충북도내 첨단 신성장 산업의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의 거점이 될 '충북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한 전문가 초청 포럼이 28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에서 열렸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도가 지역내 첨단 신성장 산업의 연구개발을 통한 기술사업화 거점을 만들기위해 추진하고 있는 '충북연구개발특구 지정'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도는 28일 청주시 첨단문화산업단지 에듀피아영상관에서 특구 조기지정을 위한 '충북연구개발특구 지정 전문가 초청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전문가들의 심도있는 토의를 통해 특구 조기지정 추진전략을 모색하고 지정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특구제도의 개요 및 현황과 주요 성과, 육성 종합계획 설명에 이어 지역내외 전문가들의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연구개발특구'가 되면 일정구역내 대학·연구기관·기업의 연구개발 촉진과 기술 이전, 사업화, 창업지원 등 기술사업화를 돕기 위해 매년 국비 100억원이 지원되고 기업은 3년간 법인세와 소득세가 면제된다.

이에 도는 지난해부터 특구 지정 추진을 위해 육성종합계획을 수립해 주민과 전문가 의견수렴한 뒤 지난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특구 지정 요청했다.

충북도가 마련한 특구 계획에 따르면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괴산군 일원(약 24㎢)에 지능의료 및 스마트에너지, ICT컬쳐 등의 사업을 특화해 육성하게 된다.

첨복단지를 포함한 오송생명과학단지는 지능의료단지(4.6㎢)는 첨단의료산업 및 기능성 화장품 R&D 허브·생산거점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충북혁신도시, 극동대는 태양광·신에너지 클러스터(스마트에너지)로,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와 충북대·청주대 등은 디지털 문화예술 연구개발 지구(ICT컬쳐)로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충북특구 지정과 관련된 연구기관, 대학교, 전문가 그룹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며 "다양하고 폭넓은 의견 수렴으로 효율적인 특구 지정 추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에는 노근호 청주대학교 산학취창업본부장과 변순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정책본부장, 홍진기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나병기 충북대학교 교수, 서경학 충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안주영 충북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