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교통 요충지 활약...강경대표 역사 시설물
해상교통 요충지 활약...강경대표 역사 시설물
  • 중부매일
  • 승인 2017.11.3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들레기자단] 갑문- 호박기자 박호진(청운중 2)
강경포구 갑문

강경은 금강이 지나는 곳이다. 철도가 놓이기 전 군산-강경-부여-공주를 연결하는 중부지역의 요지였다. 대구, 평양과 함께 조선 3대 시장의 하나였으며 원단과 더불어 2대 포구였다.

갑문은 강이나 바다, 하천에서 물의 흐름을 막거나 유량을 조절하기 위해 여닫을 수 있게 만든 시설이다. 금강과 강경천이 만나는 곳에 강경갑문이 있다. 강경등록문화재 제 601호인 강경갑문은 일제강점기인 1924년에 강경읍내를 관통하는 하천의 하류인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북옥리에 설치되었다. 갑문은 밀물 때 도크에 물이 차면 배가 들어오고 이 때 물과 배를 함께 가두어 수위를 유지시키는 장치였다고 한다. 1990년에 금강하굿둑이 만들어지면서 강경포구에 배가 들어오지 않게 되었고 수해방지용 수문이 설치되면서 강경갑문의 본래의 기능은 잃었다.

호박기자 박호진(청운중 2)

갑문은 3중문 구조로 설치되었으나 현재 문은 남아 있지 않고 개폐장치가 잘 남아 있다. 당시에 갑문이 있는 곳은 강경과 인천뿐이어서 강경갑문을 보려는 사람들이 줄을 이었다고 한다. 강경갑문은 강경포구에 성어기에는 하루 100여척의 배가 들어왔다는 강경의 번성했던 시절을 함께 한 강경을 대표하는 시설중의 하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