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철회요구
충북도,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철회요구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7.12.07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발표에 증회검토 필요 주장
5일 오후 충북 제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제천시민단체 참가자들이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제천시민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서울~강릉 간 KTX 열차 운행계획을 수립하면서 청량리~영주 간 새마을호 운행 중단 계획을 발표해 해당 지역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2017.12.05. /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 북부를 경유하는 중앙선 새마을호 청량리~영주 구간 운행 중단에 대해 충북도가 신중한 결정을 요구하면서 반대입장을 밝혔다.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은 국토교통부가 서울~강릉 KTX개통과 향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강릉방향 열차운행 증대를 위해 청량리~영주 구간의 열차 4편 운행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을 말한다.

이럴 경우 해당구간을 운행하던 새마을호 상·하행선 각각 2편씩이 오는 15일부터 사라지며 중앙선 충북의 기차역 가운데 제천역 정차횟수는 38→34회, 단양역은 18→14회로 줄어들게 된다.

이에 충북도 김희수 균형건설국장은 7일 "국토부의 청량리~영주 구간 새마을호 열차 운행 중단은 더 신중히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충북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 숙박시설 부족 해결과 2018년 준공할 원주~제천 복선전철 개량사업에 따른 철도 이용수요 증가를 고려하면 운행 횟수를 줄일 게 아니라 오히려 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울~강릉 KTX 운행 확대를 위해서는 부본선을 활용해 선로 용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새마을호 운행 중단을 막기위해 경북도와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국장은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의 숙박시설 문제 해결과 관광 한국 실현을 위해 중부내륙산간의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2018년 원주~제천 복선전철 개량에 따른 이용수요 증가 등을 고려해 운행 횟수를 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단양군의회와 영주시의회는 최근 열차 운행중단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단양군민 결의대회가 지난 5일 열렸으며 제천·단양·영주·봉화·예천 등 충북과 경북 5개 지자체가 이날 국토부에 항의 서한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