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최우수지방자치단체 대상 수상
서산시, 최우수지방자치단체 대상 수상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7.12.1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채 전액 조기상환... 건전재정 운영 높은 점수 받아
/ 서산시 제공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 서산시의 재정운영 건전성과 효율성을 시민단체에서도 인정했다.

시는 1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세금바로쓰기 납세자운동본부의 주최로 열린'2017 최우수지방자치단체'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세금바로쓰기 납세자운동본부에서는 지방정부가 세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쓰는 지 감시하고 있으며 2014년부터는 지자체의 예산운영사례를 평가해 시상하고 있다.

시는 지방채를 전액 상환해 부채 없는 지자체가 된 점이 모범사례로 선정돼 이 상을 받았다.

1995년 267억원이었던 시 지방채는 점점 증가해 2010년 말에는 695억원에 달했다.

지방채 발행은 대규모 투자사업 추진 시 재정적 어려움을 타개하는 수단으로 활용되지만 다음세대에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이에 시는 2011년부터 지방채 발행을 최대한 억제하고 2015년부터는 효율적인 재정운영과 예산절감을 통해 마련된 여유자금으로 조기상환을 적극 추진해 왔다.

그 결과 당초 상환기한인 2023년을 6년이나 앞당겨 지난 9월 지방채를 전액 해소했다.

이를 통해 절감한 이자액은 13억원에 이르며 세금바로쓰기 납세자운동본부에서는 이 점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완섭 시장은 "이번 수상은 서산시의 재정운영 건전성을 시민단체에서도 인정한 것으로 더욱 뜻깊다"며 "시민들에게 꼭 필요하고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방재정을 건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