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합동조사
대전시,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합동조사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8.01.1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세대상 대상 21만9천679필지 중 2천 필지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광역시는 오는 2월 9일까지 2018년 개별공시지가 토지특성조사를 시·구 합동으로 조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토지관리담당 등 3명의 지가담당자로 지가조사반을 편성하고 개별공시지가 산정 필지 중에서 자치구와 합동으로 필요한 필지에 대해 현장조사를 한 후 토지이용현황, 도로조건 등 총 24개 항목에 대한 토지특성을 조사 산정을 하게 된다.

올해 결정·공시해야 할 대전시 전체 토지는 21만9천679필지로, 이 토지들은 국세와 지방세, 각종 부담금 부과에 활용되며 이번 합동 조사 필지는 토지 특성 판단이 어려운 2천 필지를 정해 추진한다.

이번 개별공시지가 산정은 토지특성 조사를 마친 필지에 대해 토지소재지 자치단체장이 매년 국토교통부장관이 공시하는 표준지 공시지가의 토지 특성과 비교해 가격배율을 산출한 후 표준지 공시지가와 가격배율을 곱해 해당 필지의 가격(㎡당)을 산정케 된다.

또한 개별공시지가 확정까지 진행되는 과정은 산정된 지가에 대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각 구청에서 운영하는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5월 31일 최종 결정·공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