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농촌체험 휴양마을 현판식
증평군, 농촌체험 휴양마을 현판식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8.01.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삼보산골마을
증평군은 지난 13일 증평읍 죽리 삼보산골행복누리센터에서 5번째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삼보산골마을 현판식을 개최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지난 13일 증평읍 죽리 삼보산골행복누리센터에서 5번째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삼보산골마을 현판식을 개최했다.

홍성열 군수와 귀농귀촌협의회 회원, 마을 주민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현판식은 기념식에 이어 휴양마을 체험 프로그램인 홍삼포크와 천연벌꿀을 활용한 소시지 만들기, 소시지 요리와 시식회가 열렸다.

군은 삼보산골마을의 농촌체험 휴양마을 지정에 앞서 창조적 마을만들기사업으로 삼보산골 행복누리센터를 건립해 도농교류 기반을 확보했다.

또 노후 주택 및 담장을 정비하는 새뜰마을사업을 통해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지역행복생활권 연계협력사업의 하나로 벌꿀을 활용한 음식을 개발했다.

지역에는 삼보산골마을 외에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계절테마별 농촌관광코스 10선에 선정된 삼기조아유 마을과 정안 마을, 상그린 마을, 장이 익어가는 마을 등 4개소의 농촌체험휴양마을이 운영 중이다.

삼기조아유 마을은 증평읍 덕상리와 남차리 6개 마을에서 천연염색, 오감명상체험 등 상시 프로그램과 봄 나물채취, 여름 물놀이, 가을 감자캐기, 겨울 대보름 놀이 등 계절별로 특색있는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증평읍 초중2리에 위치한 정안마을은 농가에서 직접 수확한 배추로 김장 체험과 보쌈김치 담그기,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증평읍 송산리 4개 마을 주민들이 운영하는 장이 익어가는 마을은 한복 입기, 전통장 만들기, 삼계탕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과 마을에서 만든 장류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상그린권역 8개 마을인 도안면 광덕리, 석곡리, 도당리 주민들이 운영하는 상그린 마을에서는 매년 가을에 정 나와라 뚝딱 상그린 도깨비 축제가 열린다.

증평군 농촌체험휴양마을은 지난 해 1만9천662명의 방문객이 찾아 2억4천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