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19일까지 일자리 안정자금 점검
대전 동구, 19일까지 일자리 안정자금 점검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8.01.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인상 여파 최소화 위해
고용실태 조사와 일자리안정자금 홍보 나서
대전 동구 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 동구(한현택)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과 최저임금 인상의 조기 안착을 위해 오는 19일까지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과 관련한 언론 기사가 잇따라 보도됨에 따라, 현장 실태를 파악하고 관계자 의견을 수렴해 적절한 대응방안을 마련키 위함이다.

구는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현장점검단을 운영, 최저임금인상 여파가 큰 30인 미만 사업체 중 음식업, 경비·청소업 등 5개 업종 총 50개 업체를 방문해 점검과 면접조사를 진행한다.

점검내용으로는 고용축소 여부, 임금인상 정도, 가격인상 여부와 같이 최저임금 인상 후 고용실태 관련이며 일자리안정자금의 인지 여부, 미신청 사유, 개선의견 등의 의견수렴 및 홍보도 병행할 방침이다.

구는 현장의견을 적극 수렴해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대전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